블로그

9월 적당포럼, 마을살이와 개인살이에 대한 적당한 균형

2017년 09월 28일


9월 적당포럼 주제는 ‘마을살이와 개인살이적당한 균형은?’입니다. 나눈 이야기 중에서 ‘공동체는 늘 아름답고 평화로운 판타지가 아니라는 말이 와 닿았습니다오히려 갈등과 긴장이 일어나고 부딪히고 화해하는 일상의 훈련장이라는 것이죠그리고 전 세계의 전환마을이 기후변화나 지속가능의 문제로 지역별로 시작되기는 했지만실제로는 마을살이가 에너지 전환이나 지구의 미래와 같은 큰 아젠다의 일을 하기 보다는 들여다보니 결국 관계의 전환이나 위기를 연습하고 있었다는 걸 알았습니다.


     



또한청년들이 마을살이를 힘들어 하는 이유로 어릴 때 공동체‘ 경험을 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막상 필요성을 느끼고 마을살이로 전환해 들어가려 해도 연습과 경험의 축적이 필요하다는 것도 공감되는 이야기였습니다.

 

이날 나온 얘기를 종합해보면 결국마을살이와 개인살이의 그 균형점을 찾기 위해서는 그 전에 관계맺기에 대한 축적의 시간이 중요하다는 것이었습니다과정 속에서 자연스레 마을살이와 개인살이의 균형점이 잡혀가리라 봅니다또한갈등은 외면하거나 리스크로 볼 것이 아니라당연히 존재함을 인정하고이해하고해결하려고 함께 노력하고알아채려고 하는 노력들이 수반되어야 한다는 것도 공감했습니다

 

9월 적당포럼을 바탕으로 우리가 한달 간 해보기로 한 약속들은 인사나누기와 사소한 것 칭찬하기 등이 있었고 재밌는 실천의 일환으로 밥편지(좀 소원했던 사람에게 밥을 사고그 사람은 또 다른 사람에게 밥을 사서 한달 동안 얼마나 퍼져나가는지 실험해보기)실천한 것을 다음달에 발표하기로 했습니다그리고 다음달에는 처음으로 혁신파크를 벗어나 문래동에서 문래도시텃밭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. 



글쓴이/사진  공상 





저작자 표시 <!– –>

목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