• 성범

    앞만 보며 내 달리기 보다 때로는 털썩 주저앉아 숨을 고르고, 때로는 나에게 한없이 관대해질 수 있는 그 날을 고대하며 부끄럽지 않는 ‘나의 길’을, 느리지만 희망에 가득찬 ‘우리의 길’을 걸어가고 싶다.

  • 윤기

    술 마시고 노래하고 시를 쓰며 살고 싶지만 고요하게 집과 직장을 오고 가고 있다. 조금 세상을 이롭게 하고 더 많이 도움 받고 싶다. 언젠가는.

  • 혜란

    일에 일상을 빼앗기지 않도록, 열심히 균형 맞추며 살아가고 있다. 나무 아래  눈 감고 누워있는 시간을 가장 사랑한다.

  • 민영

    앙다문 입술로 말과 글을 고르는 일에 집중하는 시간을 좋아한다. 추상과 개념보다 구체와 방법을 선호하지만, 빳빳한 몸을 체조하고 단련하며 이상 속의 동작에 조금씩 가까워지듯 그 둘을 유연하게 아우르며 쓰는 법을 배우고 있다.